이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기증해주신 기증자님과 열린옷장에 감샇바니다. 취준생에게 너무 좋은 서비스와 기회였습니다.

2019년 11월 1일
대여자 임성원