안녕하세요! 사회생활 시작한 지 이제 20여년 되었네요. 첫 직장이 모 대기업이었는데 같이 면접 보았던 친구가 떠올라서 이렇게 기증하게 되었습니다. 그때 여름학기 졸업으로 여름쯤 면접을 보았습니다. 돈이 많지 않았던 학생 신분으로 …

고민경님 기증 이야기 더 읽기
고민경님께 드리는 감사 더 읽기

김한길님 기증 이야기 더 읽기
김한길님께 드리는 감사 더 읽기

제게는 이제 맞지 않는 옷이지만, 다른 분께서 입고 좋은 결과가 있으셨으면 합니다. 제 첫 직장에서 입었던 옷인데 어느덧 살도 찌고 회사도 옮기면서 입지 않게 되었네요. 저도 취준 시기에 가장 자존감도 낮고 힘들었는데 그 시기를 …

홍석진님 기증 이야기 더 읽기
홍석진님께 드리는 감사 더 읽기

익명님 기증 이야기 더 읽기
익명님께 드리는 감사 더 읽기

이 옷을 입고 했던 일들은 모두 결과가 좋았습니다. 이 옷을 입고 중요한 순간을 맞을 당신께도 좋은 일들만 생겼으면 좋겠습니다/ 2022년 6월 3일 기증자 노상희

노상희님 기증 이야기 더 읽기
노상희님께 드리는 감사 더 읽기

송명수님 기증 이야기 더 읽기
송명수님께 드리는 감사 더 읽기

곽석훈님 기증 이야기 더 읽기
곽석훈님께 드리는 감사 더 읽기

내가 소중하게 생각했던 만큼 옷이 잘 맞는 주인이 나타났으면 좋겠습니다. 2022년 5월 기증자 김영식

김영식님 기증 이야기 더 읽기
김영식님께 드리는 감사 더 읽기

안진희님 기증 이야기 더 읽기
안진희님께 드리는 감사 더 읽기

이성구님 기증 이야기 더 읽기
이성구님께 드리는 감사 더 읽기

안녕하세요. 합격만 시켜준다면 무슨 일이든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하던게 엊그제 같은데, 벌써 8년차 직장인이 되었네요. 새로운 직장에서 설레이는 마음으로 맞춘 정장들을 많이 입어 보지 못한 채 살이 쪄서 마음이 아팠는데, 저보다 …

신동석님 기증 이야기 더 읽기
신동석님께 드리는 감사 더 읽기

사실 처음 입사했던 회사는 자유복장이라 양복을 입을 일이 거의 없었습니다. 첫 회사를 3년 반 가량을 다니고 양복을 입고 출퇴근하는 회사로 이직을 하게 되었을 때 지금 기증하는 양복과 셔츠를 모두 구입하였습니다. 그리고 시간이 또 …

구하비님 기증 이야기 더 읽기
구하비님께 드리는 감사 더 읽기

안녕하세요? 중앙부처에서 근무중인 김태훈입니다. 제가 예전에 장관실 수행비서관으로 근무했을 때, 제 리즈 시절을 함께했던 정장을 보냅니다. 이 옷들은 저와 함께 대통령 전용기를 타고 가까이는 중국, 인도네시아부터 멀리는 미국, 칠 …

김태훈님 기증 이야기 더 읽기
김태훈님께 드리는 감사 더 읽기

장사라님 기증 이야기 더 읽기
장사라님께 드리는 감사 더 읽기

대여자님! 깔끔히 잘 사용한 옷입니다. 이제는 입지 않게 되어 기증합니다. 입행, 면접 등 다양한 추억이 담긴 정장입니다. 소중히 잘 사용해주시고, 좋은 일만 가득하시길 바랍니다. 2022년 5월 26일 기증자 오종훈 / …

오종훈님 기증 이야기 더 읽기
오종훈님께 드리는 감사 더 읽기

안녕하세요. 형 결혼식 때 선물로 받았던 정장을 보냅니다. 저는 형 결혼식 이후로 취업해서 많이 앉아 있고 회식하며 맛있는 것들을 많이 먹어 살이 쪄버렸지만, 옷은 그대로네요. 이 옷을 입으시는 분도 맛있는 걸 많이 드시고.. 나 …

김정봉님 기증 이야기 더 읽기
김정봉님께 드리는 감사 더 읽기

김영우님 기증 이야기 더 읽기
김영우님께 드리는 감사 더 읽기

조형욱님 기증 이야기 더 읽기
조형욱님께 드리는 감사 더 읽기

강윤호님 기증 이야기 더 읽기
강윤호님께 드리는 감사 더 읽기

서가은님 기증 이야기 더 읽기
서가은님께 드리는 감사 더 읽기

방지완님 기증 이야기 더 읽기
방지완님께 드리는 감사 더 읽기

박은주님 기증 이야기 더 읽기
박은주님께 드리는 감사 더 읽기

안녕하세요, 셀트리온에 근무하는 김민섭이라고 합니다. 저도 어느덧 8년차 직장인이 되었네요. 신입사원 시절 떨리는 마음으로 정장을 입고 출근한 기억이 지금도 생생합니다. 바로 옆자리 사수한테 업무 인수인계 받으면서 과연 이 업무를 …

김민섭님 기증 이야기 더 읽기
김민섭님께 드리는 감사 더 읽기

열린옷장이라는 훌륭한 공유공간을 알게 되어 매우 기쁩니다. 시간을 낼 수 없는 기증자 대신 알아보고, 기증신청하게 되었습니다. 180cm, 90kg 육박하는 체구라 기성복 구입에 어려움이 많아 대부분 좋은 옷감으로 맞춤해서, 깨끗 …

윤지현님 기증 이야기 더 읽기
윤지현님께 드리는 감사 더 읽기
더 불러오기